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에볼라 바이러스 창궐 서아프리카 여행자 주의"

입력 2014-08-02 14:0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국립부산검역소(소장 황창용)는 2일 "서아프리카 일부 지역에서 에볼라 바이러스 감염이 지속적으로 유행함에 따라 이 지역을 여행하는 여행객들에게 특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에볼라 바이러스는 지난 3월 세계보건기구(WHO)에 보고된 이후 기니, 라이베리아, 시에라리온 3개국에서 지속적으로 발생해 1200여명이 감염, 670명 이상이 사망하는 등 현재도 감염 및 사망이 속출하고 있다.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라이베리아 등 인접 국가에서는 국경을 폐쇄하는 등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의료진에 의한 2차감염과 주민들의 질병 및 보건에 대한 인식 부족으로 근본적인 바이러스 통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백신 및 치료약이 없는 에볼라 바이러스는 예방이 가장 중요하다고 부산검역소는 강조했다.

치사율이 90%에 달하는 에볼라 바이러스는 감염된 사람이나 동물의 체액이나 혈액과 직접 접촉해 감염되기 때문에 여행 시에는 손씻기를 철저히 하고 감염(의사)환자나 오염이 의심되는 물체와의 접촉을 피해야 한다.

또 해당 지역을 여행한 후 발열, 오한, 두통, 식욕부진, 근육통, 목아픔 등의 증상이 나타날 경우 인근 병의원을 찾아 해외여행 사실을 알리고, 거주지 보건소나 국립부산검역소로 신고해야 한다고 부산검역소는 설명했다.

더불어 안전하고 건강한 해외여행을 위해서는 여행 전 해외여행질병정보센터 (http;//travelinfo.cdc.go.kr)이나 모바일 앱 '질병관리본부 mini'를 방문해 질병발생정보와 예방법을 사전에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