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책위 "국정원, 세월호 운항관리 개입했다" 의혹 제기

입력 2014-07-25 21:4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세월호는 재난이 발생했을 때 여객을 수송하기 위해 동원되는 국가보호장비였습니다. 국정원이 그렇게 지정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이때문에 세월호 사고의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된 객실 증축에 대해서도 국정원이 이미 잘 알고 있었던 것이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이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오늘 세월호 가족대책위가 세월호 승무원의 업무용 노트북에서 발견했다며 공개한 문건입니다.

'국정원 지적사항'이라고 적혀있고, 작성 시기는 세월호가 첫 출항을 하기 약 2주 전인 지난해 2월 27일로 돼있습니다.

100개에 달하는 지적사항에는 비상탈출로나 해양안전수칙 등 안전관련 항목과 함께 불법 증개축한 걸로 드러난 선내 유 전 회장의 갤러리와 선미 객실에 대한 항목도 포함돼있습니다.

[김용민/세월호 가족대책위 대변인 : 증축이 완료된 이후에 지적사항이 나온 것으로 보입니다. 국정원에서 증축 과정에서도 관리감독이나 상당한 의견진술을 한 것으로….]

세월호는 재난 발생시 여객 수송을 위해 동원되는 국가보호장비라는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전 청해진 해운의 한 관계자는 "지난해 초 국정원이 세월호를 국가보호장비로 지정했고 보안에 대한 의회를 여러 차례 갖기도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국정원은 "세월호 국가보호장비 지정시 보안측정을 했지만, 선박의 안전문제를 점검하는 건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