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타살? 자살? 자연사?…유병언 시신에 쏟아지는 의문들

입력 2014-07-22 21:22 수정 2014-07-24 11:4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유병언 전 회장이 왜 죽었을까. 유병언의 시신이 맞는가. 오늘(22일) 하루 많은 분들이 놀라면서도 고개를 갸우뚱하며 물음을 던졌던 내용입니다. 사망했다면 자살이냐 타살이냐 아니면 사고냐도 의문이 남습니다.

박성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거액의 현금을 들고 도주한 것으로 알려진 유병언 전 회장의 사망 소식은 타살 의혹을 불러 일으켰습니다.

팔이 꺾인 채 숨져 있었다는 경찰의 설명은 의구심을 더 키웠습니다.

[우형호/전남 순천경찰서장 : ((유 전 회장으로)추정할 수 있는 근거가 있지 않았습니까?) 맞습니다. 그게 유감스러운 부분이고, 저희가 미흡했던 부분으로 평가합니다.]

그러나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일단 흉기에 찔린 자국이나 두개골 골절 등 외상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유 전 회장이 숨진 건 5월 25일 이후로 추정됩니다.

그 즈음 장녀 섬나씨가 프랑스 파리에서 검거됐고 수사팀은 포위망을 좁혀갔습니다.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숨진 유씨가 비료를 갖고 있었다는 점에서 음독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고령의 유 전 회장이 지병이나 탈진으로 인해 숨진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옵니다.

[이윤성/서울대 법의학교실 교수 : 우선 병이 있을 가능성은 있죠. 지병이 있던 것 때문에 발작을 일으킬 수 있는 가능성이 없지 않죠.]

그러나 법의학자들은 정확한 사망 시점이나 직접적인 사인이 나오지 않을 가능성도 적지 않다고 밝히고 있어 이 경우 유씨의 시신을 둘러싼 의문은 더욱 커질 전망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