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세월호특별법 TF 즉시 재가동…권한 대폭 확대키로

입력 2014-07-21 12:2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세월호특별법 태스크포스팀(TF)이 21일 즉시 재가동하기로 했다. 지난 16일 협상을 결렬한지 5일 만이다.

새누리당 이완구 원내대표와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여야 원내대표 주례회동을 갖고 이같이 합의했다.

그러나 새정치연합이 요구해온 24일 본회의 개최와 심재철 세월호국조특위 위원장의 사퇴 여부는 새누리당의 입장 유보로 불투명한 상태다.

박영선 원내대표는 "그동안 TF 활동 및 양당의 입장, 유가족의 입장을 재정리하고 그것을 토대로 기존의 세월호 특별법 TF를 즉시 재가동해서 합의점을 도출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이완구 원내대표는 "TF에 권한이 없어서 지금 잘 (가동이) 안 된다면 기존 TF에 권한을 대폭 드려서 협상력을 높일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며 "24일 본회의 소집 문제는 오늘 TF 협상 여부에 따라 달라지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최대한 TF팀이 합의점을 도출할 수 있도록 독려할 생각"이라며 "독려결과에 따라 유보적 입장이긴 하지만 잘 될 수 있도록 노력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심재철 위원장의 거취 문제와 관련, "충분히 알아들었으니까 제가 어떤 상황인지 알아봐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세월호진상조사위원회에 대한 수사권 부여 문제와 관련, 새정치연합은 기존의 특별사법경찰관을 도입해야 한다는 입장에서 원래 수사권을 갖고 있는 경찰이나 검찰이 진상조사위원회에 참여하는 수준의 새로운 제안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영선 원내대표는 비공개 회동에 앞서 모두발언을 통해 "지난주 이완구 대표님과 비공개적으로 저희가 한 번 만난 적 있는데 (새누리당이) 사법체계를 흔든다고 주장하시니까 그 때 사법체계를 흔들지 않는 범위에서 새로운 제안을 드린 것이 있다"며 "거기에 대해 말씀을 듣겠다"고 말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