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세월호 희생자 가족들 '단식' 돌입…특별법 제정 촉구

입력 2014-07-14 16:01 수정 2014-07-14 20:4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세월호 참사 피해 가족들이 오늘(14일)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기 위한 단식농성에 돌입했습니다. 현장에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이지은 기자, 지금 국회 앞 상황이 어떻습니까.

[기자]

네. 세월호 희생자 가족 15명은 오늘 오전 11시부터 이곳 국회 본청 앞과 광화문 광장에서 단식을 시작했습니다.

그동안 희생자 가족들은 특별법 제정 과정을 참관할 수 있도록 여야와 함께 가족 대책위까지 포함된 3자 협의를 요구했고, 또 수사권과 기소권을 가진 특별위원회를 구성하자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이들의 요구는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여야 간에 견해 차가 크게 벌어지면서 단식에 나서게 된 겁니다.

희생자 가족들은 여야 의원들에게 "가족대책위가 제시한 법안을 당장 수용할 것을 촉구한다"며 "국회와 광화문에서 곡기를 끊으며 그 답변을 기다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국회가 제대로 답변하지 못한다면 이제는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가족대책위가 원하는 제대로 된 특별법을 제정하도록 지원해 달라"고 요청하기도 했습니다.

이들은 가족 대책위의 의견이 받아들여질 때까지 단식을 이어갈 방침입니다.

또 가족들은 내일 특별법 제정 서명운동에 참여한 시민 350만 명의 명단을 국회에 전달하고 여의도공원에서 국민 청원 행진도 벌일 예정입니다.

희생자 가족들은 단식에 들어가기 전 서명운동에 동참해 준 국민에게 큰절로 감사 인사를 전하기도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