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세빛둥둥섬 새이름은 '세빛섬'

입력 2014-07-14 11:2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세빛둥둥섬 새이름은 '세빛섬'


효성이 오는 9월 전면 개장을 앞둔 세빛둥둥섬의 이름을 'some sevit(세빛섬)'으로 확정하고 건물 외관을 상징화한 로고(BI : Brand Identity·사진)를 발표했다.

'some sevit(세빛섬) (이하 세빛섬)'은 'awesome(경탄할 만한, 굉장한)'이라는 표현에 한강을 아름답게 밝혀줄 세 개의 빛나는 섬이라는 뜻의 '세빛'을 더해 표현한 것이다.

여기서 'some'은 한국어 발음 '섬'과 유사해 물 위에 떠 있는 섬의 이미지도 연상된다. 특히 세빛섬은 내국인은 물론 외국인들도 쉽게 찾을 수 있도록 고안됐다. 그 동안 세빛둥둥섬의 한글과 영문명이 외국인이 이해하기 어려웠다는 점을 감안해 의미전달과 발음이 쉽고, 국문, 영문, 중문으로도 일관성 있게 표기가 가능한 이름을 정했다. 중문 표현인 '三?(삼도)' 역시 '세 개의 섬'을 의미하기 때문에 이해하기 쉽다는 평가다.

이와 함께 기존 세빛둥둥섬 내 3개의 섬과 미디어아트갤러리도 각각의 특성에 맞춰서 가빛섬(some gavit 佳?), 채빛섬(some chavit 彩?), 솔빛섬(some solvit ??), 예빛섬(some yevit ??)이라고 이름을 붙였다.

가빛섬은 고급스럽고 우아한 빛이라는 뜻으로 지난 4월 말부터 이탈리안 레스토랑 '올라', 결혼식 등이 가능한 컨벤션홀, 비스타펍, CNN 카페 등을 오픈하고 활발히 운영하고 있다. 채빛섬은 밝고 화려하고 즐거운 빛이란 뜻의 이름을 정하고 오는 7월 22일 예정된 뷔페식 레스토랑 채빛퀴진 오픈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채빛섬은 추후 소비자의 눈길을 사로잡을 리테일샵 등도 유치해 운영할 예정이다. 수상레저시설 등이 들어올 계획인 솔빛섬은 보기 좋고 훌륭하다는 뜻을 담아 이름 붙였다. 반포한강공원 둔치에 위치한 미디어아트갤러리는 재주와 예능을 나눈 빛이란 뜻의 예빛섬으로 이름을 바꾸고 앞으로 시민들을 위한 각종 문화행사, 영상 관람 및 무대 공간 등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김진수 FI(Floating Island)사업단 단장은 "세빛섬은 지난 4월 말 가오픈 후 약 13만명 이상의 시민들이 찾는 등 서울의 확실한 문화 휴식처로 자리잡고 있다"며 "some sevit(세빛섬)이란 이름과 함께 서울시민뿐만 아니라, 전 세계인이 방문하고 싶어하는 글로벌 랜드마크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효성은 9월 전면개장을 앞두고 7월 22일 뷔페식 레스토랑 채빛퀴진을 오픈하는 등 세빛섬 운영을 단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형구 기자 ninelee@joongang.co.kr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