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기관보고 중 졸고 자리뜨고…세월호 희생자 가족 또 '실망'

입력 2014-07-02 09: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세월호 국정조사 특위가 해양수산부의 기관보고를 받았는데요. 여야 의원은 졸고 자리를 이탈하는 모습였습니다. 유가족들은 국정조사에 성실하게 임해주기를 부탁했습니다.

이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해수부의 기관보고가 한창 진행 중이던 새누리당 이완영 의원의 졸고 있는 모습이 휴대폰 카메라에 포착됐습니다.

고개를 뒤로 젖히자 옆 자리에 앉은 윤재옥 의원이 흔들어 깨웁니다.

국정조사를 참관 중인 유족 대책위가 공개한 동영상입니다.

[유경근/유족 대책위 대변인 : 귀한 시간에 졸거나 심지어 의자에 머리를 대고 자는 모습은 불성실하게 보입니다. 겸허하고 성실한 자세로 국정조사에 임해주시길 바랍니다.]

이에 이 의원은 "전 날 밤을 새 잠시 그랬던 것이고 앞으론 더 조심하겠다"고 해명했습니다.

이뿐 아닙니다.

김관진 국방부 장관이 국방장관 이취임식 참석을 이유로 3시간 만에 자리를 뜬 것에 대해 미리 일정을 조정했어야 한다고 항의했습니다.

[경대수/새누리당 의원 : 국방부는 차관님이 대신 답변하시는 건가요.]

또 중간 휴식이 끝나고 기관보고가 재개됐는데도 자리 곳곳이 비는 등 의원들이 불성실한 태도를 보였다고 지적했습니다.

우리 사회의 총체적 잘못 때문에 큰 상처를 받은 세월호 희생자 가족들에게 의원들이 또 한 번 실망과 아픔을 줘서는 안 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