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주영 해수부장관 "세월호 실종자 유실방지 대책 마련 중"

입력 2014-07-01 13:16

"진상 철저히 규명하고 각종 개선책 마련하겠다"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진상 철저히 규명하고 각종 개선책 마련하겠다"

이주영 해수부장관 "세월호 실종자 유실방지 대책 마련 중"


이주영 해양수산부 장관은 1일 "세월호 실종자 유실방지를 위해 다각적인 대책을 마련 중"이라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세월호 침몰사고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에 출석해 "이번 사고의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고, 각종 개선책을 마련하는 데 한 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장관은 "이번 사고로 인해 고통을 겪고 계시는 피해자와 가족들을 위해 심리 안정 등 다양한 의료지원을 실시하는 한편, 경제적인 어려움을 덜어드리기 위한 조치들도 관계기관과 함께 시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피해자와 그 가족에 대한 배상과 보상을 비롯한 각종 지원책도 현재 국회에서 심의 중인 특별법을 통해 원활하게 진행되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진도와 안산지역에 대한 지원방안도 관계부처와 협의해 추진하겠다"고 했다.

나아가 "이번 참사를 계기로 바다에서 다시는 이런 비극이 발생하지 않도록 연안여객선을 비롯해 바다와 관련된 모든 영역에서 혁신적인 안전대책을 수립, 차질 없이 이행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세월호 침몰 사고(4월16일) 이후 실종자 가족과 함께 진도에 머물고 있던 이 장관은 이날 세월호 국조특위가 국회에서 열리면서 75일만에 서울로 상경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