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임 병장 "추격대와 총격전 불가능"…소대장 관통상 진실은?

입력 2014-07-01 08:4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국방부는 임 병장이 자신을 쫓는 장병들에게 사격을 가해 소대장이 관통상을 입었다고 밝혔습니다. 그런데 임 병장은 군 조사에서 당시 총이 고장 났고, 총격전을 벌일 수 없었다고 주장해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사실이라면 소대장은 누구의 총에 맞았던 걸까요.

손광균 기자입니다.

[기자]

임 병장은 어제(30일) 조사에서 자신은 도피 중 추격대와 총격전을 벌이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GOP에서 총격을 가한 뒤 K-2 소총의 노리쇠 뭉치가 고정되지 않는 등 문제가 생겨 더 쏠 수 없었다는 겁니다.

또 체포 직전 자살을 시도했을 때는 유서를 쓰려고 받았던 볼펜을 이용해, 노리쇠 뭉치를 고정시켜서 사용했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군 당국은 지난 22일 임 병장이 추격하던 소대장에게 총을 쏴 관통상을 입혔다고 발표했습니다.

만약 임 병장 주장대로 도주 당시 총이 고장났다면 소대장에게 총상을 입힌 건 임 병장이 아니라는 얘기가 됩니다.

군은 중간 수사 발표에서 고장난 부위는 노리쇠 뭉치 부분이 맞지만, 총을 쏘는 데는 큰 지장이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교전이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임 병장과 추격대 주장이 엇갈려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K-2 제조사 측은 임 병장 주장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K-2 제조사 관계자 : 총이 핀 하나라도 조금만 규격에 안 맞아도 격발 안 되거든요. 제 의견은 안 되는 겁니다.]

소대장에게 관통상을 입힌 게 임 병장인지 아닌지 조사 결과가 주목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