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부처마다 엇갈린 '뻥연비' 판정…업체·소비자만 혼란

입력 2014-06-27 09:00 수정 2014-06-27 11:2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랜 논란인 자동차 연비 부풀리기 문제를 두고 국토교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엇갈린 판정을 내렸습니다. 국토부는 과징금을 부과하겠다고 했지만, 산업자원부는 문제될 게 없다고 발표했습니다. 소비자들을 혼란스러워 하고 있습니다.

박소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현대차가 표기한 산타페 연비는 리터당 14.4km

하지만 국토부 1차 검증에서 실제 연비는 13.2km에 불과해 8.3%의 차이를 보였습니다.

규정상 둘 간 차이가 5%를 넘어 부적합 판정이 내려졌습니다.

애초 적합 판정을 내린 산업자원부와 결과가 엇갈리자 두 부처는 최근 기획재정부 중재 하에 재검을 실시했습니다.

그런데 국토부는 재검 결과에서도 6.3%의 연비 차이가 났다며 이번에도 부적합 판정을 내렸습니다.

반면 산업자원부는 또다시 재검 결과 문제될 게 없다며 국토부와 정반대 판정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국토부는 이번 결과에 따라 현대차에 과징금을 부과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현대차는 즉각 반발했습니다.

[이영규/현대자동차 상무 : 관련 정부 부처의 서로 다른 결과에 매우 혼란스러우며 유감스럽게 생각합니다.]

싼타페와 함께 거짓 연비 논란을 불렀던 쌍용차 코란도스포츠도 국토부와 산업부가 실시한 재검에서 역시 엇갈린 결과가 나와 해당 업체는 물론, 소비자들에게 적지 않은 혼란을 안기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관련키워드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