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총격에 생포까지 '43시간'…긴박했던 임 병장 추격전

입력 2014-06-24 08:2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임 모 병장은 강원도 고성군 22사단 GOP에서 동료 병사들에게 총기를 난사한 뒤 무장 탈영했습니다. 임 모 병장을 검거하기 위한 추격전은 43시간 만에 끝났는데요. 저희 JTBC 취재진은 총격전이 벌어진 인근까지 접근해 취재를 했습니다.

보도에 윤정민 기자입니다.

[기자]

동료 12명에게 수류탄과 총격을 가한 뒤 소총과 실탄 60여 발을 들고 사라진 임 모 병장이 다시 모습을 드러낸 건 18시간 만이었습니다.

부대와 10㎞ 떨어진 민통선 인근 제진 검문소 부근 숲에서 임 병장은 수색대와 마주쳤습니다.

임 병장은 수색대에게 총을 쐈고, 40분 동안 격렬한 총격전이 이어졌습니다.

임 병장 체포에 실패했고 수색대 소대장이 팔에 관통상을 입었습니다.

코 앞에서 벌어진 총격전에 주민들은 불안에 떨어야 했습니다.

[이옥진/주민 : 무섭지 왜 안무서워. 그렇지만 어떡해. 가만히 들어앉아 있었지.]

투입 병력이 계속 늘면서 인근을 포위했습니다.

임 병장의 아버지가 현장에 도착해 투항하라고 방송을 시작했습니다.

[임모 병장 아버지 : 여기서 끝내자 이제. 더 이상 너는 여기서 달아날 수가 없어.]

하지만 임 병장은 포위망을 벗어나 종적을 감췄습니다.

군 당국은 일대 4개 마을 460여 명 주민들을 긴급 대피시킨 뒤 매복에 나섰습니다

임 병장은 아침 8시 20분쯤 남쪽으로 4km 떨어진 야산에서 다시 한 번 수색대와 마주쳤습니다.

임 병장을 포위한 군은 휴대전화를 던져줬고, 아버지와 통화가 시작됐습니다.

눈물을 흘리는 등 심경의 변화가 생기는 듯 했으나, "이미 엄청난 일을 저질렀는데 돌아가봐야 사형"이라며 총으로 자신의 가슴을 쐈습니다.

임 병장 추격전은 이렇게 43시간 만에 끝났습니다.

[정유성/주민 : 3시쯤 총소리가 한 번 나요. 자해 행위를 한 것 같았어요. 10분 뒤에 의무차가 와서 뒤에서 밀어넣고…아버지는 고개를 숙이고 있고….]

군 당국은 임 병장을 헬기로 긴급 후송해 치료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