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유연근무제 활용도 저조"…임금근로자 10명 중 2명 미만

입력 2014-06-18 13:12 수정 2014-06-27 11:3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유연근무제 활용도 저조"…임금근로자 10명 중 2명 미만


임금근로자중 유연근무제를 활용하는 근로자가 10명중 2명 미만인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18일 발표한 '2013년 유연근무제 활용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기준으로 전체 임금근로자 1848만9000명중 유연근무제를 활용한 임금근로자는 297만명으로 16.1%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남자가 11.1%, 여자가 22.5%, 연령별로는 60세이상 33.7%, 15~29세 19.4%, 50대 15.2%로 집계됐다.

유형별로 보면 '시간제' 66.7%, '시차출퇴근제' 12.1%, '선택적 근무시간제' 8.4% 순으로 나타났고 '시간선택제'는 60세이상이 85.7%, '시차출퇴근제'는 30대가 18.5%로 선호도가 높았다.

유연근무제를 활용하고 있지 않은 임금근로자 중 향후 유연근무제를 활용하겠다는 근로자는 선택적 근무시간제 28.4%, 탄력적 근무제 24.1%, 시차출퇴근제 18.4% 등 38.1%로 나타났다.

문제는 취업 희망자가 시간제 근로에 대해 평가가 박(薄)해 확산 가능성은 장담키 힘들다는 점.

비취업자 1667만3000명중 '시간제근로 일자리'가 있다면 취업을 희망하는 사람은 185만7000명으로 11.1%에 불과했다.

대신 시간제 일자리가 있다면 전일제를 택하겠다는 비율이 55.9%로 충성도는 비교적 높았다.

(뉴시스)
광고

관련키워드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