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렛미인' 20대 할머니女→동안女 된 사연…'아기 같죠?'

입력 2014-06-13 18:16 수정 2014-06-14 07:3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렛미인' 20대 할머니女→동안女 된 사연…'아기 같죠?''렛미인'. [사진 스토리온 '렛미인4' 캡처]


'렛미인' 20대 할머니女→동안女 된 사연…'아기 같죠?'



 
'렛미인'.

'20대 할머니'에서 동안미녀로 변신한 문선영씨가 화제다.

12일 오후 방송한 케이블채널 스토리온 '렛미인4'에서는 나이보다 늙어보이는 외모로 고민을 토로한 문선영씨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최종 렛미인으로 선정된 문선영 씨는 스스로 '20대 할머니'라고 소개할 정도로 심한 노안의 외모를 지녔다.



방송에 따르면 그는 어릴 적 부모의 이혼과 노숙생활을 경험했고 직장에서 해고된 뒤부터 모텔 청소부 일을 하는 등 힘겨운 삶을 살아온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렛미인 닥터스 오명준 원장은 "외모로 인해 사회로부터 버림받고 위축된 삶을 살아온 선영 씨에게 당당하고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되찾아주고 싶어 렛미인으로 선택했다"고 선택한 이유를 남겼다.


문선영씨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수술과 교정을 감행했다. 그는 오랜 노숙 생활로 쳐져 있는 가슴과 몸매에도 교정술과 흡입술을 실시해 전과는 전혀 다른 모습이 됐다. 비용은 총 1억 원이 들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렛미인'. [사진 스토리온 '렛미인4' 캡처]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