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제·분단·한국전쟁…문창극 문제 발언들 살펴 보니

입력 2014-06-13 08:35 수정 2014-06-17 11: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의 과거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는데요, 어떤 내용인지 살펴보겠습니다.

조익신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문창극 총리 후보자는 우리나라를 이스라엘과 비교하며 하나님이 준 시련과 도전을 중심으로 근현대사를 설명했습니다.

일제의 침탈도,

[문창극/국무총리 후보자 : 이조 500년 허송세월을 보낸 민족이다. 너희들은 시련이 필요하다.]

해방 후 분단도,

[문창극/국무총리 후보자 : 그때 통일한국을 주셨으면 한국은 공산주의가 되는 거예요.]

그리고 한국전쟁도,

[문창극/국무총리 후보자 : 6·25를 왜 주셨느냐. 미국을 붙잡기 위해 주신 거야.]

모두 하나님의 뜻이라는 겁니다.

당시 조선 사회를 바라보는 시각도 선교사들의 눈을 빌렸습니다.

[부산에 와보니까 한국이라는 나라가 어찌나 더러운지. 하수도도 없고….]

파란 눈에 비친 조선의 병폐를 설명하기도 했습니다.

[문창극/국무총리 후보자 : 조선사람들은 일을 하려고 하지 않는 거야. 왜? 일을 하면 다 뺏기니까.]

기독교의 시각으로 역사를 해석했다지만, 일제의 식민사관과 닮아 있는 데다 반공 이데올로기를 지나치게 강조했다는 비판이 나옵니다.

문 후보자의 이런 인식은 대학 강의에도 그대로 이어졌습니다.

대중을 미개한 존재라고 표현하는가 하면,

[박해인/고려대 미디어학부 2학년 : 대부분의 대중들은 자기 사익을 좇기 급급하고 공익을 생각하는 사람들이 아니기 때문에….]

일본이 위안부 문제를 사과할 필요가 없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문 후보자는 2005년 위안부 배상 문제는 이미 끝났다는 칼럼을 쓰기도 했습니다.

[노광일/외교부 대변인 : 청구권 협정으로는 (위안부 손해배상 청구권의) 소멸이 안 됐다고 보는 것이 정부의 입장입니다.]

문 후보자의 역사 인식이 총리로서 적합한지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