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직장인 30% "회사로부터 '퇴사 압박' 받은 적 있다"

입력 2014-05-27 14:27 수정 2014-06-27 11:3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직장인 10명 가운데 3명은 회사로부터 '퇴사 압박' 또는 '퇴사 권유'를 받아본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7일 취업포털 인크루트(대표 이광석)에 따르면 직장인 817명을 대상으로 '퇴사 압박'과 관련 조사한 결과, 31.1%에 해당하는 254명의 직장인이 '퇴사 압박을 받은 적이 있다'고 답했다.

퇴사 압박을 받은 이유로는 '재정적 어려움에 따른 퇴사'가 25.6%로 응답률이 가장 높았다. 이어 '조직 개편에 따른 퇴사'(22.4%), '업무 효율에 따른 퇴사'(21.3%), '조직원들과의 불화에 따른 퇴사'(18.5%) 등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압박을 견디지 못하고 퇴사했다'는 응답이 38.6%로 가장 높았고, '1~3개월 정도 시간을 가진 뒤 퇴사했다'가 37.8%를 차지했다. 압박으로 인해 결국 퇴사한 비율이 76.4%가 되는 것. 반면에 '아예 퇴사하지 않았다'는 응답도 23.6%로 나타났다.

또 퇴사를 결심하고도 1~3개월 정도의 더 재직한 이유로는 '경제적인 부분 때문에'가 52%로 과반 수 이상의 응답률을 차지했다. 그밖에 '다른 직장을 찾는 것이 어려울 것 같아서'(23.5%), '오기가 생겨서'(3.3%) 등 순이다.

반면, '더 잘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서'라는 응답은 2%에 불과했다.

한편, 회사에서 일방적으로 퇴사를 권유하는 것에 대해서는 '일방적인 퇴사 권유는 말도 안 된다'가 60.1%, '회사 사정에 따라 어느 정도 납득할 수 있다'는 39.9%로 집계됐다.

(뉴시스)
광고

관련키워드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