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안대희, 총리 지명 앞서 3억 기부…인사청문회 대비?

입력 2014-05-27 08: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안대희 총리 후보자가 최근 국내 한 NGO에 거액의 기부금을 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전관예우 문제가 불거질 것에 대비한 것이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이희정 기자입니다.

[기자]

안대희 국무총리 후보자는 5월 중순 유니세프 한국위원회에 3억 원을 기부했습니다.

계좌 이체 방식을 통해 3억 원 모두 현금으로 냈습니다.

총리 후보자 지명을 며칠 앞둔 시점이어서 내정 사실을 알고 인사청문회에 대비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됩니다.

전관예우 논란이 불거질 것에 대비해 현금보유액을 줄이려 했던 것 아니냐는 겁니다.

안 후보자가 낸 기부금은 지정기부금 형태로 소득 금액에 따라 30%의 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총리 지명까진 몰랐다고 해도 후보자 인사 검증은 본인 동의를 받고 보통 몇 주동안 진행하기 때문에 최소한 이 사실은 알고 있었을 것으로 보입니다.

또 안 후보자의 기부에 관여했던 한 관계자는 지난주 JTBC가 취재에 들어가자 "3억 원은 4월에 기부한 것"이라고 했다 다시 5월로 정정하기도 했습니다.

총리실 역시 JTBC가 확인에 들어간 뒤 '2013년 소득 중 수억 원을 불우아동시설, 학교 등에 기부'라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냈습니다.

그러나 총리 지명 직전에 3억 원을 냈다는 내용은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이와 관련해 안 후보자 측은 "이번 기부는 총리 지명 전인 4월부터 논의했던 일로 청문회와는 무관하다"며 "지금까지 아동·장애인시설 등 약 스무 곳에 천만 원 단위로 기부를 해왔다"고 해명했습니다.

그러면서도 "구체적인 기부 내역은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안 후보자 측의 해명을 받아들이더라도 총리 지명 직전에 3억 원이라는 큰 돈을 한꺼번에 냈다는 것에 대한 의혹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