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염 추기경, 오늘 오전 개성공단행…평양 방문은 무산

입력 2014-05-21 07:4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염수정 추기경이 오늘(21일) 오전 개성공단을 방문해 우리 기업인과 신자들을 만납니다. 우리나라 추기경이 북한을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김경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염수정 추기경이 서울대교구 신부 7명과 함께 오늘 하루 일정으로 북한 개성공단을 방문합니다.

그동안 북한을 방문한 종교 지도자들은 많았지만, 우리나라 추기경이 북한을 찾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염 추기경은 오늘 오전 8시 반쯤 개성공단으로 출발해 입주기업을 둘러보고 직원들을 만난 뒤 오후 5시쯤 남쪽으로 돌아올 예정입니다.

평양 방문도 희망했지만, 북한 측이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천주교 서울대교구장과 평양교구장 서리를 겸하고 있는 염 추기경은 평소 관할 지역인 개성공단을 방문해 미사를 드리고 싶다는 뜻을 밝혀왔습니다.

염 추기경은 지난해 성탄절 무렵에도 개성공단을 찾으려 했지만, 장성택 북한 국방위 부위원장 숙청 사건이 터지면서 무산됐습니다.

일각에선 추기경이 8월에 우리나라를 찾는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북을 추진하기 위해 사전 답사를 간 것이 아니냐는 분석도 내놓고 있습니다.

염 추기경의 이번 방북이 북한의 4차 핵실험 위협 등으로 경색된 남북 관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