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심해잠수 장비 절실하던 시점, 해군에 지원 요청도 안 해

입력 2014-05-20 22:0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세월호 침몰 후 해경이 구조 수색을 총괄했지만, 정작 선체 수색에 필요한 심해 잠수 장비나 인력은 없었습니다. 그런데, 해경은 자신들의 구난업체 명단에도 없던 언딘을 동원했을 뿐, 첨단 장비를 보유한 해군에게는 지원 요청도 하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강신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세월호 침몰 당일, 선체 진입을 위해 심해 잠수장비와 요원이 절실하던 시점.

해경은 구조 수색을 지휘했지만, 수심 40m 이하 심해 수색에 필요한 표면공급식 잠수장비나 전문요원이 없었습니다.

반면 해군은 관련장비 4대와 150명의 잠수요원을 보유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해군의 심해 잠수 장비와 요원들이 현장에 투입된 건 사고 엿새만인 지난달 21일부터였습니다.

이 때문에 해군의 심해 잠수요원들이 생존가능 한계 시간인 초기 사흘동안 아무런 도움이 되지 못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옵니다.

이에 대해 해군은 "해경의 공식적인 지원 요청이 없었고, 지난달 18일 오후 구조대장의 자체적인 판단하에 투입을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실제로 해군이 표면공급식 잠수장비를 투입한 이후부터 잠수시간은 눈에 띄게 늘어났습니다.

[전해철/새정치민주연합 의원 : 표면공급식 잠수장비를 해군이 가지고 있다면 당연히 투입해서 구조활동을 해야 했는데 이것이 이뤄지지 않았다면 그것은 잘못된 것으로 보입니다.]

해경은 "표면공급식 잠수장비보다는 이동이 편한 탱크다이빙이 효율적이라고 판단해 해군에 요청하지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