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끝내 주검으로 돌아온 계약직 승무원 아들…'눈물 뚝뚝'

입력 2014-05-05 15:2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4일) 저희 JTBC가 세월호 계약직 승무원 안현영 씨의 안타까운 사연을 소개해드렸는데요, 오늘 오전 5시28분, 안 씨가 끝내 249번째 희생자로 발견됐습니다.

김경미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생업을 포기하고 진도에 내려온 고 안현영 씨의 부모는 주변 사람들에게 자식이 승무원이란 사실을 차마 말하지 못했습니다.

[황정애/고 안현영씨 어머니 : 뉴스에 선장이 나쁜 사람들이고 다들 이렇게 나오잖아요. '제 아들은 승무원입니다. 여기서(세월호에서) 일한다'는 이 소리를 못했어요. 그냥 '민간인이에요'(라고 했어요.)]

아들 현영 씨는 재작년 아르바이트를 위해 세월호를 타기 시작했고 지난해 계약직 승무원이 됐습니다.

선행상을 도맡아 받을 정도로 착했던 아들은 운동신경이 좋아 군대에서도 여러 번 표창장을 받았습니다.

배의 구조도 잘 알고 있는 현영 씨가 탈출하지 못한 것은 아이들을 도우려다가 그랬던 것이라고 부모는 생각합니다.

[안규희/고 안현영씨 아버지 : 얘가 살라고 나왔으면 1등으로 나왔지. 애들을 물속에서 발발발 떨고 있는데 그걸 놓고서 얘가 도망을 나왔겠느냐고요. 학생들을 최대한 책임지고 이러느라고 못 나온 거야, 우리 애가.]

가족들은 어제 사고 해역 인근으로 나가 현영 씨에게 편지를 보내며 마지막 작별 인사를 했습니다.

그런데 이런 인사에 답이라도 하듯 오늘 오전 5시28분, 안현영 씨는 3층 중앙 우현 선원 식당에서 249번째 희생자로 발견됐습니다.

[안규희/고 안현영 씨 아버지 : 현영아, 아빠가 진심으로 사랑한다. 자랑스럽다, 현영아.]

의로운 아들이 자랑스럽다는 부모의 눈에서는 어느새 굵은 눈물이 뚝뚝 떨어집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