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급박했던 그날, 대기해야 했던 UDT…당시 영상 보니

입력 2014-05-01 21:46 수정 2014-05-01 23:5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30일) 국방부가 국회에 제출한 답변서를 통해 사고 직후 수색과정에서 해경이 해군 정예요원인 SSU와 UDT의 구조 활동을 통제했다는 내용이 밝혀졌습니다. 해경과 해군이 초기 대응과정에서 엇박자를 내면서 골든 타임을 허비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오늘(1일) JTBC에 실종자 가족분께서 당시 상황을 담은 영상을 보내 주셨는데 이 영상 속에도 실종자 가족들이 해군 특수 요원의 구조 투입을 바라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그러나 결국 그 날 해군의 투입은 없었습니다.

박진규 기자입니다.

[기자]

세월호 침몰 바로 다음 날인 지난달 17일 오전 5시.

1분 1초에 마음이 타들어 가는 실종자 가족들은 직접 사고해역으로 나가 구조 상황을 챙깁니다.

[(시야가 전혀 없다는 것은 안 보이신다는 얘기인가요?) 그렇죠. 들어가게 되면은 한 뼘 정도 보일까 말까 합니다.]

답답한 마음에 결국 해군 정예요원으로 알려진 UDT와 SSU를 찾습니다.

[여기 UDT 있습니까? 담당자님, 지금 해양경찰만 계시는 거죠? 여기?]

해군이 와 있다는 답변에 구조 작업 투입 여부를 계속 확인합니다.

[(해양경찰에 군 출신들도 있고. 직접 UDT하고 SSU 군인들이 와 있습니다.) 그럼 SSU하고 UDT는 지금 어떻게 하고 있나요? 그 사람들은? 연락될 수 있나요? 지금 작업을 하고 있나요? 그 친구들도?]

하지만 해경의 대답은 대기 중이란 설명뿐입니다.

[(여기 왔습니다.) 설명 들을 수 있어요? 그분들한테? (지금 준비하고 있습니다.)]

국방부 답변서에도 해군 특수요원들은 해경의 잠수작업 통제로 이날 오전 수색 작업을 하지 못했다는 내용이 확인됩니다.

답답해진 실종자 가족들은 재차 해군 상황을 묻습니다.

[그러면 지금 UDT하고 연결할 수 있나요? 그들하고 같이 볼 수 있는 방법 없나요? UDT요.]

그러자 해경은 잠시 후 정조 시간에 해군이 수색에 나설 거라고 답합니다.

[지금 제가 알기로는 UDT, 해난구조대에서 6시 30분에 정조 타임에 맞춰서 작업 하기 위해서 작업 준비하고 있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해군은 정조 시간에도 민간업체 언딘의 우선 잠수를 위해 현장에서 대기만 해야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