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세월호 출항 전 평형수 일부 빼냈다" 1등 항해사 진술

입력 2014-05-01 22:0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세월호 침몰 이유를 두고 전문가들은 무리한 개조로 무게중심이 높아진 상태에서 화물을 무리하게 실은데다 평형수에도 문제가 있었을 것으로 추정했는데요, 그 이외에도 밝혀지지 않은 것은 너무나 많죠. 실제로 세월호가 출항 전에 평형수를 일부 줄였다는 진술이 확보됐습니다.

오지현 기자입니다.

[기자]

일등항해사 강모 씨가 검경합동수사본부 조사에서 출항 전에 세월호의 평형수를 일부 빼냈다고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수사본부는 세월호가 화물을 규정보다 더 많이 싣기 위해 평형수를 줄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침몰 당시 세월호에 최대 적재 허용량인 987톤의 4배 가까운 3,600여 톤의 화물이 실려있었던 점이 이를 뒷받침합니다.

화물을 과적하게 되면 배 아래쪽에 표시된 만재흘수선이 물 아래로 잠기게 돼 출항이 금지됩니다.

이 때문에 평형수를 줄이는 방식으로 흘수선을 맞췄다는 추정이 나옵니다.

수사본부는 평형수 부족이 배의 복원력을 크게 떨어뜨려 사고의 원인이 됐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전문가들도 그동안 평형수 부족이 사고를 유발했을 가능성을 제기해왔습니다.

[정준모/인하대 조선해양공학과 교수 : (평형수는) 무게 중심을 낮춰주는 효과가 있어요. 배 밑쪽에, 연료 위쪽에 평형수 탱크가 있기 때문에…무게 중심이 높으면 잘 넘어가요.]

수사본부는 청해진해운 물류차장 김모 씨와 해무이사 안모 씨를 체포해 과적과 평형수를 뺀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