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첫 시신 발견 "언딘이 한 것으로…" 인양 조작했나

입력 2014-04-28 21:47 수정 2014-10-20 10:5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28일) 뉴스를 시작할 때 '오늘 뉴스 내용 가운데는 매우 엄중한 내용이 있다'고 말씀드렸습니다. 지금부터 그 내용을 집중 보도해드리겠습니다. 지금 세월호 구조 작업을 주도하고 있는 건 청해진해운과 계약을 맺은 '언딘'이라는 회사입니다. 이 언딘을 둘러싸고 의혹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민간 잠수요원의 실적을 언딘이 가로챘다는 주장인데요. 언딘 때문에 수색이 지연됐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저희가 이 제보를 받은 지 며칠 됐는데 그동안 확인작업을 계속해 왔습니다.

먼저 박성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사고 발생 나흘째인 지난 19일 새벽 4시 20분쯤, 자원봉사에 나선 민간 잠수사들이 구조작업을 하다 처음으로 세월호 안에 있는 시신을 발견합니다.

4층 객실 유리창을 통해 3구가 보인 겁니다.

그런데 오전 7시, 계약 업체인 언딘의 고위간부가 해경 지휘함에서 이 배로 건너왔다는 겁니다.

한 민간 잠수사는 이 고위 간부가 "시신을 언딘이 발견한 것으로 해야 한다"며 "지금 시신을 인양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대로 시신이 인양되면 윗선에서 다칠 분들이 너무 많다"고 했다는 겁니다.

민간 잠수사들은 해경이 나흘 동안 구조작업을 한 상황에서 민간잠수사가 먼저 시신을 인양하면 해경의 구조 능력에 대한 비판이 나올 수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일부 민간 잠수사는 언딘 측이 "직원으로 계약을 해주겠다"면서 "모든 일은 비밀로 한다"는 조건도 제시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실제로 공식 브리핑에선 언딘이 시신을 발견했다고 발표했습니다.

[고명석/범정부사고대책본부 대변인 : (시신을 처음 발견한 건 민간잠수업체다) 민간잠수부라고 표현하는 이 부분은 언딘이라는 잠수업체인데…]

취재가 계속되자 언딘 측은 민간 잠수사들이 시신을 발견한 게 맞고 실력이 좋아 함께 일하자고 한 건 사실이라고 시인했습니다.

그러나 나머지 의혹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으며 "윗선에서 다칠 분이 많다"는 등의 발언도 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 + +
[반론보도문] 지난 4월 28일과 4월 29일 "뉴스9"에서 방송한 언딘 관련 보도에 대해 주식회사 언딘은 "세월호 사고와 관련해 언딘은 해경과 구조계약을 체결한 사실이 없고, 민간잠수사들에게 시신인양의 중단을 요구하거나 구조 작업을 지연시킨 일이 없다"고 알려왔습니다. 이 보도는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에 따른 것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