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윗선 난처해지니 인양 말라고 해" 증언…언딘 측 부인

입력 2014-04-28 22:44 수정 2014-10-20 10:5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 문제를 취재한 박성훈 기자와 자세한 얘기 나눠보도록 하겠습니다.

박성훈 기자, 어떻게 이런 폭로가 나오게 된 겁니까?

[기자]

네, 시신 수습이 난항을 겪고 있지 않습니까. 그래서 취재진은 사고 발생 초기의 상황을 다시 취재하게 됐는데요.

시간이 갈수록 생존 가능성이 낮아지는 상황에서 사건 초기에 '구조가 더 빨리 됐더라면' 하는 의문점을 가지고 취재하게 됐습니다.

그런데 최초 시신을 수습했던 민간 잠수사들을 만나게 되는 과정에서 저희들이 좀 새로운 얘기를 듣게 된 건데요.

그런데 그 내용이 초기에 투입됐던 민간 잠수사들이 시신 수습은 본인들이 했음에도 불구하고 언딘 측에서 "우리가 시신 수습한 것으로 해달라"고 요구했다는 주장이었습니다.

외부에도 언딘이 한 것으로 알려달라고 부탁했다고 하는데요.

저도 처음 이 말을 들었을 땐 잘 믿어지지가 않아서, 그때 당시 참여했던 민간 잠수사가 총 8명이었습니다, 한 배에. 그래서 저희가 그 잠수사들에게 일일이 다 확인해보게 됐는데요.

이 민간 잠수사들에 따르면 "실제로 언딘 측에서 이런 요구를 한 것이 맞다"는 복수의 증언이 나오기도 했고요.

이 급박한 시기에 자원해서 구조활동을 하고 있는데, 시신 발견한 것을 공식 구조 업체인 언딘이 한 것으로 해달라고 요구하기에 매우 마음 아팠다는 얘기를 하기도 했습니다.

[앵커]

그런데 발견된 시신을 인양하지 말아 달라고 했다는 부분은 참 믿어지지가 않는데요, 어떻게 된 얘기입니까?

[기자]

네, 그렇습니다. 민간잠수사들에 따르면, 언딘 고위간부가 지금 사고 나흘째인 시점에 민간잠수사들이 시신을 발견했다고 하면 윗선이 다칠 수 있으니 시신을 인양하지 말아달라고 했다는 건데요.

생존자 구조도 중요하지만, 불가피하게 사망했을 경우에는 한 명이라도 빨리 구조해야 되지 않겠습니까?

[앵커]

물론이죠.

[기자]

그런데 시신을 인양하지 말라고 해서 상당히 화가 났다는 겁니다.

이 내용 쉽게 납득이 안돼서 취재진이 이 내용을 확인하기 위해 매우 신중을 기했는데요, 일단 현장에 있던 민간 잠수사들에게서 "윗선이 위태로울 수 있으니 하지 말아달라"는 얘기를 들었다는 복수의 증언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물론 이들의 말이 100% 진실이라고 볼 수는 없겠습니다만, 일단 여러 명이 같은 증언을 하는 것은 사실인데요.

언딘 측은 윗선이 난처해질 수 있으니 시신을 그 시점에서 인양하지 말라고 말했다는 것에 대해서는 날씨가 안 좋으니 자신들이 하겠다는 뜻이었다고 해명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앵커]

윗선이 난처해진다는 건 어떤 얘기인가요?

[기자]

언딘이란 업체는 해경과 계약 관계가 있던 상황이었습니다.

또 사고가 났을 당시 해경 지휘선에서 나오기도 했고요.

그래서 그 윗선이라는 것은 해경으로 추론해볼 수 있고 또 언딘 역시 '해경의 지시를 받지 않았다.'라고 해명하기도 한 상황이어서 해경으로 볼 수 있다고 봅니다.

[앵커]

언딘 측의 입장은 들어봤습니까?

[기자]

언딘 측의 입장을 언딘 측 대표와 당시 구조팀장, 이사 이렇게 삼중으로 확인했습니다.

아까 말씀드린 대로 언딘 측에서는 "윗선이 불편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라는 말에 대해서는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다…

[앵커]

그러나 들은 사람은…복수의 사람들이 그렇게 증언했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당시 민간 잠수부 8명 중에게서 그런 얘길 들었다는 복수의 증언이 나왔었고요.

그리고 시신 인양을 하지 말라고 했던 것은, '하지 말라고 한 것이 아니라 우리가 하겠다'는 뜻이었다고 설명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추가 취재, 추가 수사가 필요하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드는군요. 박성훈 기자, 수고했습니다.

+ + +
[반론보도문] 지난 4월 28일과 4월 29일 "뉴스9"에서 방송한 언딘 관련 보도에 대해 주식회사 언딘은 "세월호 사고와 관련해 언딘은 해경과 구조계약을 체결한 사실이 없고, 민간잠수사들에게 시신인양의 중단을 요구하거나 구조 작업을 지연시킨 일이 없다"고 알려왔습니다. 이 보도는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에 따른 것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