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오공균 전 회장, 퇴직 전 자회사 만들어 이사직 차지

입력 2014-04-27 21:5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검찰은 한국선급의 세월호 부실검사 의혹과 함께 전현직 임직원 비리에 대해서도 수사를 확대했습니다. 이미 출국금지가 취해진 오공균 한국선급 전 회장이 정부가 반대하는데도 자회사 설립을 강행했고, 또 그런 회사에서 이사직까지 맡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오 전 회장이 해수부 고위관료 출신이라 그랬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안태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해양수산부 국장과 인천해양수산청장을 지낸 오공균 씨는 2007년 한국선급 회장에 취임했습니다.

그런데 임기가 끝나가던 지난해 2월, 정부가 반대하는데도 'iKR'이란 자회사 설립 추진을 강행했습니다.

당시 해양수산부는 영리사업 자회사를 설립할 경우 승인을 받아야 한다고 수차례 지시했습니다.

하지만 오 전 회장은 이를 무시하고 자회사 설립을 주도했습니다.

결국 같은 해 3월 자회사가 세워졌고 오 전 회장은 자회사뿐 아니라 손자회사에서도 이사직을 맡았습니다.

이런 사실은 지난해 8월 해양수산부 감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정부가 반대하는데도 이런 일이 가능했던 건 오 전 회장이 해수부 고위관료 출신, 이른바 '해피아'였기 때문이란 지적이 나옵니다.

한국선급은 말을 아낍니다.

[한국선급 관계자 : (기자 : 그쪽 입장을 듣고자 전화를 한 건데…) 예 예 알겠습니다. 예 예 바쁘니까 끊겠습니다.]

검찰은 회삿돈과 정부가 지원한 연구비를 빼돌린 혐의로 오 전 회장 등 한국선급 전·현직 임직원 10여 명을 출국금지하고 회계장부와 전산자료를 분석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