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매표 시스템 만든다더니…국고 보조금 빼돌린 해운조합

입력 2014-04-27 21:5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여객선의 안전관리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곳이 한국해운조합인데요. 200여 개 선사들의 이익단체인 해운조합이 여객선 전산매표 시스템을 만든다며 받은 국고 보조금 일부를 빼돌린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해운 비리를 수사하고 있는 검찰 수사도 빨라지고 있습니다.

조택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16일, 세월호가 침몰한 뒤 탑승자가 정확히 몇 명인지 혼선이 빚어졌습니다.

신분 등을 제대로 확인하지 않은 채 주먹구구 식으로 탑승권을 판매했기 때문입니다.

이런 혼선은 구조자 명단에까지 이어졌습니다.

[실종자 가족(지난 18일) : 구조자 명단에 아직도 나오는데, 애 어디 갔어.]

해운조합은 정확한 탑승자 집계 등을 위해 이미 2011년에 전산매표 시스템을 만들겠다며 6억 1천만 원을 받아갔습니다.

하지만 계좌를 구분하지 않고, 일반계좌에 넣어 운용했습니다.

전산 매표 시스템은 아직까지 운영이 되지 않고 있습니다.

특히 해운조합은 전산 매표 시스템 관리에 10명의 직원을 투입한다고 한 뒤, 8명만을 고용해 직원 2명의 보조금 3천4백여만 원을 빼돌린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이같은 해운조합 비리 등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하자 주성호 해운조합 이사장은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주 이사장은 국토해양부 2차관을 지낸 뒤 조합 이사장에 선임된 이른바 '해피아'입니다.

또 해양수산부는 뒤늦게 해운조합의 여객선 안전 관리 업무를 박탈하기로 했습니다.

선사들의 이익단체가 안전 관리를 맡는 게 부적절하다는 겁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