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본·브라질·인도에서도…전 세계 한인들도 추모 물결

입력 2014-04-26 16:1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세월호 사고 희생자에 대한 추모 물결이 세계 곳곳으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중국과 미국에 이어 일본, 브라질, 인도에서도 한인 동포들이 분향소를 차리고 노란 리본을 달며 희생자들의 넋을 기렸습니다.

서영지 기자입니다.

[기자]

재일본대한민국민단은 어제(25일) 오후 일본 도쿄도 미나토구 민단 중앙본부에 헌화대를 설치하고 추도식을 열었습니다.

도쿄 한국학교 고등학생 대표단 등 교민들은 물론,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도 이곳을 찾아 희생자들의 명복을 빌었습니다.

함께 설치한 게시판엔 희생자를 애도하는 메시지가 가득 찼습니다.

브라질 한인회도 분향소를 차려 추모에 동참했습니다.

한인회는 한-브라질 교육협회, 민주평통브라질협의회와 함께 모금 운동도 벌이고 있습니다.

인도 뉴델리에선 미국계 국제학교의 한국인 학부모회가 교내 게시판을 이용해 애도 메시지와 함께 노란 리본 달기 캠페인을 진행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