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바지선 교체하느라 수색 중단 "왜 하필 구조 최적기에…"

입력 2014-04-24 21:5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내일(24일)부터 다시 조류가 빨라지고 주말에는 강풍을 동반한 비 예보까지 나와있는데요. 가족들의 마음이 참담할 것 같습니다. 그런데 1년 중 조류가 가장 약했던 어제가 절호의 기회였다고 이야기들 하는데요. 구조 당국은 바지선을 교체하느라고 수색작업을 한 동안 못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한영익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는 바닷물의 흐름이 약해지는 소조기 중에서도 가장 바다가 잔잔한 날이었습니다.

세월호의 수색 작업을 하는데 최적기였던 만큼 실종자 가족들도 구조 소식에 기대를 걸었습니다.

하지만, 오전 9시 40분에 150번째 희생자가 나온 뒤 8시간 가까이 수색 작업이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오전 10시가 조금 넘어 조류 흐름이 빨라져 잠시 중단했지만 문제는 그 이후였습니다.

바지선을 교체하느라 정작 수색을 하지 못했던 겁니다.

[고명석/해양경찰청 장비기술국장 : 수색이 중단됐다는 것은 대부분은 조류라든가 기상상태가 안 좋다고 보시면 되고 오늘 같은 경우는 새로운 바지선을 설치하는 작업이 있었습니다.]

해경은 새로 교체된 바지선은 기존과 달리 감압 장비를 갖추고 선체 위쪽까지 근접해 직접 다이빙을 할 수 있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실종자 가족들은 그동안 쓰던 바지선을 왜 하필 모처럼 찾아온 구조 최적기에 교체했냐며 반발했습니다.

1분 1초가 절박한 가족들은 사고현장에 투입된 최신 장비에 대한 설명보다 찬 바다에 있을 아들, 딸의 빠른 구조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