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소극적 구조, 책임 회피…해경, 재난 지휘 능력 있나

입력 2014-04-23 23:1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해경의 현장 지휘력, 계속해서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사고 신고 접수부터 대응, 또 구조 작업과 소통까지 어느 것 하나 합격점을 못 받고 있습니다. 진도 현장을 취재한 김관 기자와 얘기 나눠보겠습니다. 어서 오세요.

방금 황대영 회장하고도 이야기 나눴습니다만 초기부터 지금까지 덜컹거리는 측면이 많이 있는 것 같습니다. 우선 질문 드릴 것은 사고 당시 해경의 대처에 어떤 문제가 있었다고 이야기 나오고 있습니까?

[기자]

모든 것이 소극적이었다고 평가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사고 당시 세월호 현장에서 해경뿐 아니라 다른 민간 여객선이나 어선들도 구조를 돕고 있었는데, 이를 지켜본 어선의 선주는 '명색이 해경이라면 적극적인 구조를 해야 했는데 해경 역시 어선 수준의 구조 활동을 벌인 것 같다'고 했습니다.

배가 전복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세월호 내부 진입을 시도하는 모습을 전혀 보여주지 못했습니다.

이미 사고 당시 세월호는 왼쪽으로 50도 넘게 기울어져 있었습니다.

망치로든 무엇으로든 깨서 들어가야 하는데 해경은 해명자료를 내놓으면서 '수중특공대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그래서 들어가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그리고 당시 서해해경청 특공대라도 들어갈 수 있는 상황인데, 당시 목포항에서 대기 중이었습니다.

[앵커]

아직 출발도 안 하고 있었던 상황인가요?

[기자]

네, 10시 10분이 돼서 출발해, 11시 20분에 선체 진입이 이뤄집니다.

결국, 16분 동안만 구조 활동을 벌인 후 거센 조류 때문에 철수하게 됩니다.

[앵커]

글쎄요. 특공대인데, 상당히 기대할 수 있는 부대임에도 불구하고 10시 10분이라면 사고 난 이후부터 한 시간을 넘긴 상황이죠.

[기자]

이미 침몰이 많이 되어 있는 상태였죠.

[앵커]

진도VTS의 책임 회피식 지휘도 계속 문제라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그건 어떻게 정리해야 할까요?

[기자]

이 역시 해외 사례와도 많이 비교되지만 참 많이 소극적이었습니다.

진도VTS는 세월호에 탈출을 명령하는 게 아니라 권유하는 데 그쳤습니다.

'선장님이 직접 판단해 결정하라'는 말은 '하든지 말든지'라는 이야기와 별반 다르지 않습니다.

보도해드린 것처럼 2012년 이탈리아 유람선 침몰 때 보면 해경이 굉장히 적극적으로 강제력을 행사하거든요.

선장을 가만두지 않겠다고 으름장을 놓으면서까지 강제력을 행사해 당시 사망자가 30명대에 머물렀고, 대부분 구조됐습니다.

문제가 되는 건 전국에 17개의 VTS가 있습니다.

대부분 해양수산부에서 운영하고 있고, 진도는 해경에서 하고 있습니다.

나름의 역사가 있는데요, 지난 2007년 태안기름유출사고 이후 이 지역은 수사권을 가진 해경이 집중적으로 관리하겠다는 취지에서 진도VTS를 맡은 것입니다.

[앵커]

그만큼 구조작업도 빨리 들어갈 수 있는 여건, 그럼에도 불구하고 결과는 이렇게 나왔다는 것이 안타깝군요. 구조작업 진행에서도 지휘력 논란이 있습니다.

[기자]

침몰 후에도 문제가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앞서 민간 잠수사와 연결해 들어봤지만, 민간 잠수사와 공조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습니다.

공조 시스템이 사실상 없다고 보면 됩니다.

가족 요청으로 민간 잠수사 투입 인원이 오락가락합니다.

처음에는 가족들이 늘려달라고 하니 늘렸다가, 일부에서 덜 투입해도 될 것 같다고 하니 오락가락하며 지휘하고 있습니다.

민간 잠수사들은 '산업잠수기사'라는 자격증을 가진 전문 인력이 많이 있습니다.

이런 인력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는 것이고요, 추가적으로 'ROV'라든지 크랩로봇이라든지 전문 장비들이 투입된다고 하는데 그때마다 해경은 '성과를 낼 것으로 보인다'고 발표했습니다.

하지만 지금 성과를 못 내고 다 철수했습니다.

[앵커]

가이드라인이 5개가 설치되어 있는데, 더 이상 설치할 필요가 없다고 해서 안 한다고 들었습니다. 과연 그것이 맞는 것인가, 가능하면 더 많이 설치해 잠수사들도 더 많이 들어갔으면 좋겠는데, 현장 상황을 여기서 알 수는 없지만. 가이드라인 5개 중 4개는 민간이 설치했다면서요?

[기자]

해경 측에 추가로 확인해봐야 하지만, 민간 잠수사들의 주장은 그런 것입니다.

5개 중에서 4개는 경상도 지역에서 활동하던 민간 잠수사들이 투입돼 설치했다, 그런데 해경과 해군이 이를 쓰고 있다는 주장을 하고 있습니다.

[앵커]

앞서 연결한 황대영 회장도 그렇고 민간 잠수사들이 자존심 상하는 부분이 많은 것 같습니다. 그건 왜 그렇습니까? 현장에서 많이 부딪칩니까?

[기자]

오늘 기자회견을 한 것이, 현장에서 해군과 해경이 민간 잠수사를 바라보는 시각, 그 평가에 대한 반응일 것으로 생각합니다.

[앵커]

오늘 황 회장은 저하고 인터뷰 할 때는 기자회견 할 때보다는 많이 가라앉은 것 같습니다.

[기자]

막말 논란까지 불거졌습니다.

민간 잠수사들이 사비를 들여 사고해역까지 가고 있는데, '이런 현장에 왜 아무나 데려오느냐?' 여기서 '아무나'는 민간 잠수사를 지칭하는 것입니다.

이 말에 현장에 있던 민간 잠수사들의 감정이 격해졌고, 다시 팽목항으로 돌아와 짐을 싸서 돌아갔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앵커]

그 이후에도 실종자 가족들과의 소통 문제 등 굉장히 여러 문제들이 지적됐는데 정리를 해봤습니다. 사고가 난 지 일주일이 됐고 아직 이런 논란이 불거지고 있어서 현장에서 취재했던 기자는 어떻게 파악하고 있는지 알아봤습니다. 김관 기자였습니다. 수고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