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관제 호출 안 하는 것도 관행…해경 "실시간 관리 불가능"

입력 2014-04-23 22:1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처럼 선박회사나 선장, 항해사 등이 나쁜 관행을 이어올 수 있었던 데는 정부의 허술한 감독기능도 한몫했는데요. 사고 해역을 관할하는 진도VTS 역시 이런 관행을 묵인해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따져보면 관행을 계속 묵인하는 것도 관행입니다.

주정완 기자입니다.

[기자]

해경이 관할하는 진도 VTS가 평소에도 보고의무를 지키지 않은 선박을 대부분 호출하지 않았다는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해경이 새로 내놓은 해명자료를 통해서입니다.

해경은 진도 VTS가 관할 구역이 제주도의 2배 이상으로 넓고 다니는 배도 많아 실시간으로 추적하고 관리하기는 불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대신 선박간 충돌이나 위험지역에서의 선박 좌초 등을 방지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는 겁니다.

선박들이 관행적으로 진도 VTS에 제때 보고를 안 해도 그냥 묵인하고 넘어갔다는 의미입니다.

[해양경찰청 관계자 : 단순하게 통항을 하는 것이기 때문에 (보고를) 강제는 안 합니다.]

하지만 항행안전 규정상 300t급 이상 모든 선박은 진도 VTS의 관할 구역을 지날 때마다 진입과 이탈 보고를 해야 합니다.

해경은 뒤늦게 관제 능력 강화에 나서겠다는 입장입니다.

[해양경찰청 관계자 : 이번 사고를 계기로 인력을 더 보강을 하든지, 전반적으로 검토를 하고 있습니다.]

나쁜 관행을 묵인해온 해경의 관제소홀과 직무유기 의혹도 수사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