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장시간 잠수 '다이빙벨' 투입 무산…해경 "사용할 수 없는 상황"

입력 2014-04-21 22:2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번 구조작업의 대안으로 제시됐던 다이빙벨, 저희도 며칠 전 인터뷰를 통해 보도해드렸는데요, 오늘(21일) 다이빙벨이 사고 현장에 도착했지만 끝내 투입되진 못했습니다.

김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팽목항 선착장에 도착한 다이빙벨입니다.

바지선에 다이빙벨을 싣고 온 이종인 알파잠수기술공사 대표는 이 장비가 잠수부를 태운 채 물속에서 수색 구조 작업을 도울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종인/알파잠수기술공사 대표 : 조류가 저기 부딪친다 해도 유속이 세도 3노트 4노트 되도 저게 뒤집어질 정도는 아니에요. 저 자체 무게만 해도 3톤이에요.]

본체와 무게추가 5톤이 넘고 크레인에 매달려 투입되기 때문에 조류에 휩쓸리지 않고 바닷속으로 들어갈 수 있다는 겁니다.

잠수부 4명이 탑승할 수 있는 다이빙벨은 종모양의 내부에 에어포켓이 형성돼 잠수부들이 숨을 쉬면서 연속작업이 가능하다는 게 이 대표의 주장입니다.

이 대표는 해경과 협의했다며 사고 해역으로 출발했지만, 투입은 끝내 무산됐습니다.

[이종인/알파잠수기술공사 대표 : 다이빙벨을 쓰려면 정치작업, 닻을 놓아야 하는데, 기존에 설치돼있는 바지선과 닻줄이 엮일 수 있다는 거예요.]

하지만 해경 측은 "다이빙벨은 작업 함정 위치가 고정돼 있고 유속이 느려야 사용이 가능한만큼 현재 상황에선 사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거듭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