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10시 넘어서 부랴부랴…주변 선박에 '뒷북 항행 경보'

입력 2014-04-21 22: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뿐 만이 아니었습니다. 국가재난안전대비 시스템의 구멍이 여지없이 드러났는데요, 이런 사고라면 당연히 문제가 발생한 직후 민간선박에게 구난경보가 갔어야 하는데, 이번엔 그렇지 않았습니다. 해수부와 해경의 문제입니다.

임진택 기자입니다.

[기자]

사고 당일 진도 해역에는 세월호 뿐 아니라 어선과 상선, 유조선 등도 운항 중이었습니다.

이들 선박에게 당연히 구조 요청 경보, 즉 '항행경보'가 내려졌어야 하는 상황.

하지만 당시는 어떤 경보도 없었습니다.

[국립해양조사원 관계자 : '항행경보' 요청은 공식적으로 들어온 것은 없고요.]

해수부와 해경이 첫 교신 시간인 8시 55분에 실시간으로 해야하는 항행경보를 요청하지 않은 겁니다.

[국립해양조사원 관계자 : 다른 기관에서 정보를 준 게 아니고 저희 직원들 중에서 '빨리 TV를 켜 봐라'해서….]

해양조사원은 오전 10시가 훨씬 넘은 시간 '항행경보'를 부랴부랴 만들었습니다

급조하다 보니 사고 발생은 8시 30분, 실제와 25분이나 차이가 났습니다.

정작 해양조사원에서는 이런 상황이 대수롭지 않다는 반응입니다.

[국립해양조사원 관계자 : 주위에 선박이 통항할 때 어떤 문제라든가 상황이 떨어졌는데 그 옆에 선박이 접근을 하겠어요?]

하지만 현장의 목소리는 정반대입니다.

[이종수/선장 (해군 출신) : 빠진 것 같다, 그러면 주위에 있는 배들이 실제로 다 들어갑니다. 선원끼리는 불문율이라는 게 있어요. 인명은 구해야죠.]

해양조사원은 오늘 (21일) 오후 사고 시간을 8시 55분으로 슬그머니 바꿨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