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자취 감춘 청해진해운 대주주 '세모 일가' 추적해보니…

입력 2014-04-21 22:50 수정 2014-05-30 14:0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세월호 선사인 청해진해운의 대주주가 과거 한강 유람선 사업을 했던 세모그룹 유병언 전 회장의 두 아들이란 것, 저희들이 얼마 전 보도를 해드린 바 있습니다. 이들 중 누구도 아직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는데요. 경제산업부의 이승녕 기자가 오늘(21일) 하루 종일 인터넷을 뒤져봤습니다. 최대한 추적해 본 결과, 이들의 그간 살아온 행적들이 하나둘씩 드러났습니다.

이승녕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기자]

한 홈페이지에 올려진 풍경 사진들입니다.

사진을 찍은 작가는 지난해 파리 루브르 박물관 등 국내외에서 여러차례 전시회를 연 유명 작가입니다.

2년 전엔 경매로 나온 프랑스의 작은 시골 마을을 통째로 사들여 화제를 모으기도 했습니다.

작가의 이름은 아해, 하지만 한 번도 본명과 자신의 얼굴을 드러낸 적이 없습니다.

그런데 추적 해보니 사진작가 아해가 과거 세모그룹을 경영했던 유병언 전 회장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5공시절 한강 유람선 사업 등을 했고 1987년 광신도들의 집단 자살 사건인 이른바 오대양 사건에도 연루됐던 인물입니다.

유 전 회장의 두 아들 가운데 차남인 유혁기 씨의 행적도 함께 드러났습니다.

유 전 회장의 사진을 국내외에 전시하거나 판매하는 회사 대표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차남 유 씨는 친형 유대균 씨와 함께 청해진해운의 모회사 아이원아이홀딩스의 대주주입니다.

아이원아이홀딩스는 계열사 10여 개에 자산만 수천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이들을 포함해 청해진해운 관련자들을 출금 조치한 가운데 본격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하지만 유 전 회장은 겉으로 드러난 지분이 전혀 없고, 대주주인 두 아들도 등기임원에 빠져 있어 세월호 침몰에 대한 법적 책임을 묻기는 쉽지 않을 거란 얘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