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허재호 출국금지 뒷북 요청…광주시·법무부 '헛발질'

입력 2014-04-01 07:3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허재호 전 대주그룹 회장을 둘러싼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허 전 회장이 도피성 출국을 한 뒤 11개월이나 지나서 출국금지를 요청한 광주광역시와, 이마저도 받아들이지 않은 법무부에 대해 비난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이가혁 기자입니다.

[기자]

2010년 12월 광주광역시는 지방세 12억여 원 체납을 이유로 법무부에 허재호 전 대주그룹 회장에 대한 출국금지를 요청합니다.

이때는 허 전 회장이 '황제 노역' 판결을 받자마자 뉴질랜드로 도피성 출국을 한 뒤 11개월이나 지난 시점입니다.

뒤늦은 출금 요청에 대해 광주광역시는 "몰래 귀국했다가 다시 출국할 것에 대비해 늦게나마 요청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그런데 법무부가 출금 요청을 불허했습니다.

JTBC가 입수한 당시 공문을 보면, 법무부는 "허 전 회장의 출입국 목적이나 현지 생활상태 등을 상세히 파악해 다시 요청하라"고 통보했습니다.

결국 광주시는 재요청을 하지 않았고 법무부도 별 조치를 안해 출국금지는 흐지부지됐습니다.

법무부는 광주시의 요청 자체가 잘못된 것이었다고 말했습니다.

[법무부 관계자 : 출국을 해버리면 출금 대상이 아닙니다. 만약 그런 경우라면 요청기관이 '입국시 통보 요청'을 해야 하는 부분이죠.]

하지만 법무부도 별다른 대처를 안해 결국 두 기관 모두 안이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