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300억 냈다가 회수? 허재호의 수상한 기부금

입력 2014-03-28 08:4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대주그룹 허 전 회장과 관련해 또다른 의혹이 JTBC 취재결과 나왔습니다. 당초 법원이 허 전 회장을 선처해 황제노역 판결을 내린데는, 천주교에 사재를 기부했다는 이유도 있었는데요. 이걸 흉내만 내고 다시 돌려받은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이가혁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2006년 2월, 허 전 회장은 천주교 광주대교구에 사재 300억 원을 기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런데 바로 이 시기에 허 전 회장은 회삿돈 100억 원을 단계적으로 빼돌렸습니다.

기부 사실을 알리기 불과 1주일 전에 관계사인 D건설 계좌에서 100억 원을 빼내 개인 계좌로 보냈고, 이후 이를 각각 90억 원, 10억 원으로 나눠 또 다른 계좌 여러개에 분산 입금했습니다.

약속한 기부도 지켜지지 않았습니다.

허 회장 측은 약속된 300억 원 중 상당액을 천주교 광주대교구측에 나눠서 지급했다가 2심 선고 후 대부분 다시 돌려받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 기부금은 전남 목포에 천주교 시설 건립에 쓰일 예정이었습니다.

[천주교 광주대교구 관계자 : (2심) 판결 한 다음에 회사가 어려워지고 하청업체에서 돈 달라고 하지 않습니까. 대주 측이 돈을 되돌려 달라는 식으로 요청해서 설계비용 들어간 건 두고 나머지 돌려드리자…]

이 때문에 당초 건립 계획은 대폭 축소됐습니다.

허 전 회장은 2심 재판에서 기부 사실 등이 참작돼 감형됐고 결국 일당 5억 원의 황제노역 판결이 나왔습니다.

하지만 판결 이후 상당 부분을 되돌려 받은 이상한 기부를 두고 논란이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