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찰, 허재호 수십억대 부동산 찾아내…은닉재산 찾기 총력

입력 2014-03-27 15:44

검찰, 여권 발급 제한 조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검찰, 여권 발급 제한 조치

검찰, 허재호 수십억대 부동산 찾아내…은닉재산 찾기 총력


검찰이 형(노역)집행이 중지된 전 대주그룹 허재회 회장의 국·내외 재산찾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광주지검 관계자들은 27일 오후 기자들과 만나 "국외를 포함한 허 회장의 은닉재산 찾기에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허 회장의 국내 재산 중 (지난해)가족의 사망에 따른 수십억원대 부동산 상속분을 찾아냈으며 앞서 지난 7일 압수한 미술품 등에 대한 감정(국세청)을 실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대주그룹과 연관이 있는)골프장 등 허 회장 주변 전반을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또 "외국에 재산이 있다면 압류해서 가져 올 수 있는 지 등을 검토 중"이라며 "필요시 국제협력단을 통해 공적인 문서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지난 26일 허 전 회장에 대한 여권발급 제한조치를 외교부에 요청했다.

허 전 회장은 전날 오후 소환 조사에서 '빌려서라도 벌금을 납부하겠다'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는 진술을 남겼다고 검찰은 전했다.

허 전 회장의 이 같은 의사표시와는 별개로 검찰은 그의 은닉재산 찾기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검찰은 일당 5억원의 '황제노역' 논란을 일으킨 허 회장의 노역을 중단하고 벌금을 강제집행키로 했다.

대검찰청 공판송무부(부장 강경필 검사장)는 지난 26일 "관련 법리 검토 결과 노역장 유치가 집행된 수형자에 대해 형 집행을 중단할 수 있다는 결론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허 전 회장은 같은날 오후 9시57분께 석방됐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