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카드사 정보 추가 유출…금감원, 시중 유통 알고도 침묵

입력 2014-03-17 21:5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국민, 롯데, 농협 카드 3사에서 유출된 1억여 건의 고객 정보 가운데 당국의 장담과는 달리 8,000만건이 시중에 유통됐다고 보도해드린 바가 있습니다. 당국이 유통 사실을 알고도 발표하지 않았던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게다가 더 많은 정보가 시중에 팔린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부산총국 구석찬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지난 14일, 유출된 고객정보 1억 400만건 가운데 8,000만건이 대출중개업체로 넘어갔으며 관련자 6명을 구속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런데 이게 끝이 아니었습니다.

창원지검 특수부는 고객정보 추가유출 혐의로 5명을 더 구속하고 대출중개업자 10여명을 쫓고 있습니다.

수사가 시작되자 이들 중 일부는 잠적해 검찰이 지명수배를 내렸습니다.

대출중개업자들에게 넘어간 개인정보는 '카드깡'과 '통대환 대출' 등의 영업에 이용됐습니다.

허위 신용카드 전표로 급전을 만들거나 은행에서 대출을 받아주고 수수료를 챙기는 방식입니다.

검찰은 새나간 정보가 대출영업에만 사용됐고 명의자 본인에게 피해를 준 정황은 아직 없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2차 피해가능성을 배제하긴 어렵습니다.

한편 금융감독원이 검찰 발표 열흘 전인 지난 4일, 롯데와 농협카드의 고객정보 수천만건이 시중에 유통된 사실을 알고도 침묵했던 것으로 드러나 비판이 일고 있습니다.

금감원 관계자는 "검찰을 통해 2차 유출 사실을 알았고 곧바로 카드사에 대한 특별검사에 착수했다"며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라 공표할 수는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금감원은 추가 인력을 투입해 카드 3사에 대한 특별 검사를 연장키로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