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AI 살처분 최대 규모…보상금 지급돼도 위탁농가는 빈손

입력 2014-03-14 21:5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정부가 살처분에 따른 보상금을 지급하고 있지만 정작 피해 농민들은 빈손이고, 돈은 대기업들에게 가고 있습니다.

그 이유를 이한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AI로 살처분되는 닭과 오리 한마리당 정부 보상금은 시가의 80~100% 수준으로 평균 만 천원입니다.

이번 AI로 인한 보상금만 벌써 천 백억원을 넘어섰습니다.

하지만 돈은 대부분 피해 농가가 아닌 축산전문 대기업들에게 지급되고 있습니다.

닭과 오리의 실소유주가 대기업이기 때문입니다.

우리나라에서 사육 중인 닭과 오리 가운데 95%는 대기업과 계열화사업자 소유입니다.

때문에 AI 살처분 보상금 가운데 위탁농민들에게 돌아가는 것은 마리당 500원 안팎의 수수료가 전부입니다.

게다가 AI 발생 농가에서 관련 절차를 거쳐 다시 닭과 오리를 사육해 수입을 얻으려면 최소한 7, 8개월이 걸립니다.

이 기간 동안 농장 임대료와 인건비 등 수천만 원이 필요하지만 정작 수입은 한푼도 없는겁니다.

[AI 살처분 피해농민 : 엄청난 손해를 많이 보고 있죠. 전부 다 농가 빚이고 이런 식으로 가면 도산위기거든요.]

AI 발생시 심각한 위기를 겪게 되는 위탁 농가들에 대해 추가 지원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