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학 청소 노동자 1600명 파업…학교 측 "개입 곤란"

입력 2014-03-04 08:2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3일) 서울 12개 대학의 청소 용역 노동자들이 임금 인상과 처우 개선을 요구하며 총파업을 했습니다. 대학 측은 용역업체와의 일이라며 개입하기 곤란하다는 입장입니다.

이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서울 안암동 고려대에 모인 각 대학의 청소 노동자들이 구호를 외칩니다.

어제 하루 빗자루와 집게를 내려 놓고 피켓을 든 겁니다.

고려대와 연세대·서강대 등 서울의 12개 대학에서 일하는 1600여 명이 '1일 총파업'에 참여했습니다.

이들은 1시간에 5700원인 임금을 7000원으로 올려 달라고 주장했습니다.

정부가 권고하는 청소 노동자의 임금 수준에 맞춰 달라는 겁니다.

[김유식/동덕여대 청소노동자 : 여자분들이 가장이 많잖아요. 그거(한 달 100만원) 가지고 생활이 안 되잖아요. 150만원은 돼야 생활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대학 측은 곤란하다는 입장입니다.

[A 대학 관계자 : 단체협상 들어가기 전에 우리와 충분히 의논된 것도 없이 회사(용역업체)와 공공운수노조가 협상을 해왔어요.]

대학이 아닌 용역업체가 청소 노동자들을 고용했다는 겁니다.

[용역업체 관계자 : 열외 없이 무조건 공통 안을 갖고 와라 하니까 협상이 잘 안됐어요. (7000원이) 무리라고 생각하는 건 뭐 공통 의견이니까요.]

청소 노동자들은 처우 개선을 위한 활동을 계속 이어갈 계획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