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엘리스 크리스티 "박승희에 미안…부상 괜찮길 바란다"

입력 2014-02-14 14:11 수정 2014-02-14 14:3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엘리스 크리스티 "박승희에 미안…부상 괜찮길 바란다"


여자 쇼트트랙 500m 결승전에서 박승희와 이탈리아 선수를 넘어뜨려 실격 판정을 받은 엘리스 크리스티(영국)이 사과 메시지를 전했다.

엘리스 크리스티는 14일(한국시간) 페이스북에 '한국과 모든 선수들에게 사과하고 싶다. 나는 경기에 열중했을 뿐 충돌을 의도하지는 않았다. 박승희가 (부상 등에서) 괜찮기를 바라고, 그녀가 자랑스럽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자신의 중국판 트위터를 통해서도 '나를 지지해준 모든 사람들의 성원에 진심으로 감사하다. 심판들의 판정에 전적으로 동의하며 함께 결승에서 경기를 펼친 다른 선수들에게 미안하다'며 마음을 전했다.

J스포츠팀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