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민주, "계사년 안녕들 하십니까"…불통·독선 박 대통령 비판

입력 2013-12-31 10:1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민주당은 계사년(癸巳年) 마지막날인 31일 "안녕들 하십니까?"라는 질문으로 박근혜 정부 집권 1년차를 비판했다.

인재근 의원은 이날 '청와대, 안녕들 하십니까?'라는 편지글에서 "박근혜 정부의 지난 1년을 생각하니 억장이 무너진다"고 밝혔다.

인 의원은 "(박느혜 정부가)약속을 어겼으므로 비판받아 마땅하지만 경제민주화와 복지국가의 후퇴는 철학과 예산이 충돌하는 문제인지라 궁색한 변명이라도 할 수 있다"며 "그러나 국가정보원 대선개입은 그 어떤 논란도 있을 수 없는 주제다. 국가기관의 선거개입 금지는 상식이자 헌법정신이고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기본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청와대는 국민들을 부끄럽게 만들었다. 아시아 최고의 민주국가 대한민국에서 국가기관의 선거개입이 논란이 되는 것도 부끄러운데 그 사건이 수사방해와 뒤얽히며 1년 이상 지속된다는 것은 너무나 부끄러운 일"이라면서 "민주주의헌법에 도전하는 반역이 벌어졌는데 즉각 조사하고 처벌하지 않는다면 그것은 직무유기"라고 강조했다.

오영식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의 불통과 독선은 여전했다고 쓴소리를 했다.

오 의원은 "아직도 해결하지 못한 일이 많다"며 "국정원 대선개입 사건에 대한 특검도입, 밀양 송전탑을 둘러싼 갈등, 수서발 KTX 자회사 설립과 철도 민영화 문제, 지지부진한 경제민주화와 보편적 복지 실현 등 대한민국은 더 나은 사회를 만들기 위한힘개운 싸움을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오 의원은 "내년 지방선거의 압승을 통해 박 대통령과 정부여당의 불통과 오만, 무차별적인 종북몰이로부터 민주주의를 지켜내고 분열된 대한민국을 뜻을 하나로 모으겠다"고 약속했다.

김동철 의원은 "올해 힘들고 절박했지만 잘 이겨냈다. 따뜻한 위로와 박수를 보낸다"며 "내년에는 '말 가는데 소도 간다'는 속담처럼 좀 늦더라도 치밀하게 준비해 크게 성공하는 한해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