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정은 충성대회 된 김정일 2주기…새 권력 지형 윤곽

입력 2013-12-17 22:1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북한이 김정일 사망 2주기인 오늘(17일), 중앙추모대회와 금수산 태양궁전 참배 행사를 진행했습니다. 추모보다는 장성택 처형 이후 김정은에 대한 충성에 방점이 찍힌 분위기였습니다.

이승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중앙추모대회는 평양 체육관에서 오전 11시부터 한 시간 가량 진행됐습니다.

주석단엔 당·정·군의 핵심 인사들이 등장해 김정은 체제 새 권력 지형의 윤곽이 드러났습니다.

김정은 양옆으로는 최용해 인민군 총정치국장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자리를 잡았습니다.

[김영남/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추모사) : 전체 당원과 인민군 장병과 인민들은 (김정일) 장군님의 사상과 위업을 대를 이어 계승하고 빛나게 실현해 나가야 하겠습니다.]

김정은에 대한 충성을 다짐하는 결의 연설도 이어졌습니다.

[최용해/인민군 총정치국장(결의연설) : 천겹 만겹의 성새, 방패가 돼 위대한 김정은 동지를 수반으로 하는 당 중앙위원회와 금수산태양궁전을 결사 보위하겠습니다.]

추모대회를 장성택 숙청 이후 내부 동요를 잠재우고 김정은 유일 체제를 굳히는 계기로 활용하려는 의도가 엿보였습니다.

추모대회와 함께 김일성과 김정일의 시신이 있는 금수산태양궁전 참배 행사도 진행됐습니다.

관련기사

관련키워드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