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래퍼 크루셜스타, 알고보니 '명상화가' 박항률 화백 아들

입력 2013-12-10 10: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래퍼 크루셜스타, 알고보니 '명상화가' 박항률 화백 아들


'힙합계 엄친아' 크루셜스타(박세윤)가 컴백 시동을 건다.

크루셜스타는 이달 중 새 앨범을 목표로 막바지 작업에 한창이다.

컴백과 맞물려 그에 대한 네티즌의 관심도가 높은 상황. 그는 박항률 화백의 차남으로 아버지의 재능을 물려받아 음악뿐만 아니라 다양한 예술적 감각을 뽐내며 힙합계에서 주목 받고 있다. 박항률 화백은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회화과와 홍익대학교 대학원을 졸업해고 국내에서 '명상화가' '시 같은 그림' '평화와 고요의 그림'으로 잘 알려져 있다. 시인으로도 활동하고 있기도 하며 현재 세종대학교 예체능대학 회화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크루셜스타의 형 역시 최근 첫 개인전을 개최한 신진 화가로 알려지면서 집안 모두 남다른 예술적 유전자를 자랑하고 있다.

크루셜스타는 청담초-청담중-구정고를 졸업했으며 힙합계에서는 이미 보컬·래퍼·프로듀싱 능력에 여심을 사로잡는 보이스와 훈훈한 외모까지 모두 갖춘 뮤지션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최근 긱스·자이언티·그레이·테이크원 등 다양한 아티스트와의 콜라보레이션을 했다. 2010년 디지털 싱글 '캐치 미 이프 유 캔'으로 데뷔했다.

소속사 측은 "지난달 두번째 믹스테이프 '드로잉 #2 : 어 베터 맨'을 발표했다"며 "이달 중순 공개 예정인 새 앨범 준비에 한창이다"고 설명했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