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화록 유출 의혹 김무성 의원 "전문 아닌 정리된 문건 봤다"

입력 2013-11-14 00:41 수정 2013-11-14 09:17

검찰, 피고발인 신분 소환 조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검찰, 피고발인 신분 소환 조사

대화록 유출 의혹 김무성 의원 "전문 아닌 정리된 문건 봤다"김무성 새누리당 의원이 13일 서울 중앙지검에 출두하며 기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최승식 기자]

새누리당 김무성(62) 의원은 13일 "2007년 정상회담 회의록(NLL 대화록)을 본 적이 없다"고 진술했다. 지난 대통령선거 기간에 불거진 대화록 유출 의혹 사건과 관련해 피고발인 신분으로 이날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부장 최성남)에 소환돼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다.

 김 의원은 새누리당 총괄선대본부장이던 지난해 12월 14일 부산 서면 유세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에서 NLL(북방한계선)을 포기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회의록 유출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민주당은 지난 7월 회의록을 무단으로 열람·공개한 혐의(대통령기록물관리법 및 공공기록물관리법 위반)로 김 의원과 같은 당 정문헌 의원, 권영세 주중 대사를 검찰에 고발했다. 국회 정보위원장인 새누리당 서상기 의원도 회의록 보관본 공개와 관련해 남재준 국정원장과 함께 고발됐다.

 검찰은 김 의원을 상대로 대선 전에 회의록 전문 또는 발췌본을 입수했는지, 회의록을 불법적으로 열람했는지 등을 집중 조사했다. 변호사가 입회한 가운데 조사를 받은 김 의원은 "(내가) 회의록을 본 일은 없으며 관련 내용이 정리된 문건을 보고 유세에서 얘기한 것"이라는 취지의 답변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14일엔 서상기 의원을, 이후 정문헌 의원을 차례로 불러 조사한 뒤 수사를 마무리할 방침이다.

 한편 이날 오후 3시쯤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도착한 김 의원은 취재진을 향해 "지난 대통령 선거는 전적으로 내 책임하에 치러졌고 선거에 문제가 있다면 모두 내 책임"이라고 밝혔다. 이어 "NLL은 꼭 지켜져야 한다는 생각에 비분강개해 (지난 대선에서) 관련 연설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부산 유세 연설 내용이 국정원 회의록 발췌문 원문과 상당 부분 같다'는 질문에는 "자세한 건 검찰에서 말하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이가영·심새롬 기자
사진=최승식 기자

관련기사
▶ 김무성 "찌라시 형태 대화록 문건 참고해 연설"
▶ 김무성 檢 출석, "문제 있다면 다 내 책임"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