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마녀사냥' 성시경, "한 때 김시경으로 살았다" 고백!

입력 2013-11-01 09:31 수정 2013-11-01 09:3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마녀사냥' 성시경, "한 때 김시경으로 살았다" 고백!


1일 방송되는 '마녀사냥'에서는 성시경이 어린 시절 '성시경'이 아닌 '김시경'으로 살았던 에피소드가 공개 될 예정이다.

이 날, 선보인 '너의 곡소리가 들려' 코너에서는 수영장에서 인기 많은 수영 강사와의 은밀한 관계(?)에 관한 고민이 소개됐다. 사연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성시경은 본인이 어린 시절 수영을 배웠을 때 있었던 이야기를 공개하였다.

성시경은 "나도 초등학교 때 수영을 배운 적이 있다."라며 이야기를 시작하였고, 회원권이 없어 작은 이모부가 가지고 계신 회원권으로 수영을 배웠다고 고백.

수영장에서 이름을 물어보면, 김씨인 이모부와 가족회원이라고 답해야하기 때문에 이모부의 성을 따라 '김시경'이라고 대답했다는 웃기고도 슬픈 이야기를 털어놓았다고.

성시경이 밝히는 초등학생 '김시경'의 이야기는 오는 11월 1일 금요일 밤 11시 JTBC '마녀사냥'에서 공개 될 예정이다.

(JTBC 방송뉴스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