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황교안 부르자 문재인으로…여야, 국감 '맞불 증인' 신경전

입력 2013-10-07 21:2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다음 주부터 시작되는 국정감사를 앞두고, 국회 각 상임위원회는 증인 채택을 놓고 신경전을 벌였습니다. 그러나 역대 국감에서 본 것 처럼 상대가 자신들에게 불리한 증인을 신청하면 맞불을 놓는 방식으로 무력화시키는 일만 되풀이 되고 있습니다.

성문규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7일) 오전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 민주당이 '삼성 떡값' 의혹을 받고 있는 황교안 법무부 장관과 삼성 법무팀장 출신의 김용철 변호사 등을 증인으로 요구하자, 새누리당은 2003년 이석기 의원 특별 사면의 책임을 묻겠다며 민주당 문재인 의원과 강금실 전 법무장관 출석 카드로 맞불을 놨습니다.

[박범계/민주당 의원 : (황교안 법무장관이) 삼성 구조본에서 관리하는 '떡값 검사'였다는 내용의 기사도 나오고 있습니다.]

[권성동/새누리당 의원 : 위임을 해달라는 거예요. 양당 간사가 협의해서 결정할 수 있도록 위임을 해달라.]

여야는 팽팽히 맞선 끝에 증인 없는 국감을 선택했습니다.

안전행정위원회도 민주당의 NLL 증인 채택 요구와 새누리당의 박원순 시장 출석 요구가 부딛혔습니다.

여야는 지난 국정원 국정조사 당시에도 이명박 전 대통령과 민주당 문재인 의원을 각각 요구하다 부르지 않기로 합의한 바 있습니다.

여야의 증인 출석 요구가 서로 상대방의 요구를 막는 방패로 이용되면서 정작 필요한 증인은 부르지 못할 상황에 놓였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