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야당, 법사위 국감서 황교안 '삼성 떡값' 의혹 공세펼 듯

입력 2013-10-07 12:5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야당, 법사위 국감서 황교안 '삼성 떡값' 의혹 공세펼 듯


야당이 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황교안 법무부장관을 상대로 삼성그룹 금품수수 의혹을 추궁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 전체회의에 참석해 "민주당 법사위원들은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황 장관을 상대로)철저한 검증을 하겠다"고 밝혔다. 또 황 장관을 겨냥, "의혹이 있으면 자청해서 감찰에 응하는 것이 도리"라고 당부했다.

이어 박 의원은 "지난 주말을 기점으로 황 장관의 떡값 수수, 금품수수 의혹 관련 기사들이 나오고 있다"며 "내용을 보면 1999년 북부지청 5부장검사로 재직하면서 의류 시착권과 에버랜드 이용권을 수수했다고 보도됐다. 황 장관이 삼성 구조본에서 관리하는 떡값검사였다는 기사도 나오고 있다"고 현 상황을 설명했다.

박 의원은 또 "이같은 내용이 보도되니 황 장관을 대신해 법무부 대변인이 보고 형식으로 '관련된 일체의 의혹이 없다'고 발표했다"며 "그 발표를 보고 이거야말로 의혹이 많다, 수상하다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박 의원은 "조준웅 삼성특검은 당시 황교안 장관 의혹과 관련해 사실관계를 파악한 바가 없다고 했다"며 "결국 빈총으로 사격연습하고 테스트를 통과했다는 것 아니냐"고 따졌다.

한편 법사위는 이날 국정감사계획서를 채택하고 국정감사 기관 보고 계획을 의결했다. 국정감사 증인과 참고인 명단은 여야 간사간 협의를 통해 확정키로 했다. 또 오는 10일 감사원의 4대강사업 감사 관련 문서를 법사위 차원에서 검증키로 했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