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국 암환자 생존율 미국 추월 … 치료 환자 90% 이상이 5년 생존

입력 2013-10-07 00:07 수정 2013-10-07 06:45

국립암센터, 환자 62만 6506명 조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국립암센터, 환자 62만 6506명 조사

한국 암환자 생존율 미국 추월 … 치료 환자 90% 이상이 5년 생존

우리나라 국민은 유독 암(癌)에 대한 관심이 높다. 한국인 사망원인 1위가 암이어서다. 다행히 암 검진율이 꾸준히 증가하고 치료기술이 발전하면서 이제는 암을 완치하는 사람도 많다. 그 결과가 수치상으로 확인됐다.

우리나라 주요 암 환자의 5년 상대생존율(이하 생존율, 암에 걸리지 않은 사람 5년 생존율 대비 암 환자의 5년 생존율)이 미국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조기발견 시 많은 종류의 암에서 생존율이 90%를 넘어섰다. 생존율은 보통 완치율을 뜻한다.

국립암센터 중앙암등록사업부 원영주·정규원 연구팀은 국가암등록통계사업 자료를 바탕으로 진행한 암 진행단계(SEER 병기)별 생존율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암 종류별로 생존율이 공개된 적은 많지만 진행단계별로 집계된 것은 처음이다. 연구팀은 8대 암을 대상으로 2006년에서 2010년까지 암 진단을 받은 20세 이상 신규환자 62만6506명의 생존여부를 추적한 뒤 생존율을 분석했다.

그 결과, 전립선암을 제외한 7가지 암의 생존율이 미국보다 높았다. 우리나라의 위암 생존율은 67.0%로 미국(26.9%)과 큰 차이를 보였다. 미국이 60%대를 기록한 자궁경부암·대장암 생존율은 우리나라의 경우 각각 80.2%, 72.7%를 기록했다.

여성유방암·갑상선암 생존율도 각각 91.0%(미국 89.0%), 99.8%(97.5%)로 미국을 웃돌았다. 예후가 나쁘다고 알려진 간암과 폐암은 각각 26.7%, 19.7%로 상대적으로 낮았지만 미국(15.2%, 15.9%)보다 높았다. 미국도 암등록사업통계(2002~2008년) 자료가 사용됐다. 조기에 암을 발견했을 경우 6가지 암에서 생존율이 90%를 넘어섰다.

암 초기에 해당하는 '국한'에 발견됐을 때 생존율은 갑상선암(100.4%)이 가장 높았다. 이 수치가 100%를 웃돈다는 것은 암에 안 걸린 일반인의 기대생존율보다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갑상선암은 2기에 해당하는 '국소'에서도 100%를 넘었다. 원영주 중앙암등록사업부장은 "갑상선암은 크기가 작아 대체로 건강에 관심이 많은 사람에게서 조기발견되고 치료가 잘된다"며 "그래서 일반인의 기대생존율보다 높게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전립선암(99.2%), 유방암(97.6%), 대장암(93.0%), 위암(92.4%), 자궁경부암(91.1%)도 조기발견 시 생존율이 높았다. 간암은 42.8%, 폐암은 46.3%였다. 이 수치들은 전립선암·유방암·폐암을 제외한 5가지 암에서 미국을 웃돌았다. 원 부장은 "우리나라의 암 생존율이 같은 진행단계에서도 미국보다 높은 경우가 많았다"며 "검진으로 인한 조기진단과 치료기술의 발전에 따른 결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연구결과는 대한암학회지 9월호에 실렸다. 자세한 암 병기별 생존율은 중앙일보헬스미디어(jhealthmedia.com) 자료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류장훈 기자

◆ SEER병기=미국 국립암센터에서 암 통계 목적으로 개발한 암의 진행단계로, 국한·국소·원격전이로 나뉜다. 일반적으로 국한(전이가 없는 경우)은 1기, 국소(주위 장기 전이)는 2~3기 초반, 원격전이(떨어진 장소에 전이)는 3기 후반~4기에 해당한다.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