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CCTV 앞에서만 드러눕는 여인…전 남친에 '꽃뱀' 행각

입력 2013-08-25 20:40 수정 2013-11-25 01:3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예전에 사귀던 남성을 상대로 '꽃뱀' 행각을 벌인 30대 여성이 붙잡혔습니다. 영화 시나리오처럼 잘 짜인 범행 장면을 입수했습니다.

강나현 기자입니다.


[기자]

정신을 잃고 남성의 등에 업혀 들어 온 여성. 그런데 한 시간도 채 안 돼 멀쩡하게 걸어서 모텔을 빠져 나갑니다.

알고보니 남자에게 성폭행 혐의를 씌우기 위해 CCTV에 앞에서 만취한 척 연극을 한 겁니다.

[당시 김모씨측 법률사무소 관계자 : 검찰에서는 CCTV위치를 이미 파악을 했고 그 앞에서 일부러 엎혀 들어갔다고 나중에 제가 알게 됐죠.]

모텔에 들어갔다 나온 여성은 갑자기 돌변해 법률사무소에 전화를 걸었습니다.

겁을 주기 위해 남성 바로 앞에서 통화를 했는데 연기력이 배우 못지 않았습니다.

[김모씨/법률사무소 통화내용 : 어떡해요. 저 어떡해…(왜 이렇게 그런 일만 생기죠?) 아 어떡해….]

그런 다음 법률 대리인과 함께 모텔을 찾아가 태연하게 CCTV를 확보했습니다.

[김모씨 : 어, 제 가방이에요. 그때랑 똑같은 가방이에요. 맞아요. 제가 신었던 신발이랑. 2층이었던 걸로 기억해요.]

병원 직원 출신인 31살 김모 씨는 이렇게 만든 증거를 들이 밀며 한달 새 남성 2명에게 2천만 원을 뜯어냈습니다.

비교적 유혹하기 쉬운 전 남자친구들을 대상으로 골랐습니다.

[당시 김모씨측 법률사무소 관계자 : 둘다 전에 알고 있던 사람들이에요. 둘 다 유부남이에요.]

검찰 조사 결과 김 씨는 예전에 실제로 성폭행을 당해 합의금을 받아본 적이 있어 이런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검찰은 무고와 갈취 혐의로 김 씨를 구속기소했습니다.

관련기사

관련키워드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