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치권, '샐러리맨 표심' 걱정…국회 처리 '진통 예고'

입력 2013-08-09 21:2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세제 개편안이 발표되자 민주당은 월급쟁이 세금폭탄이라며 반발했습니다. 새누리당도 유리지갑 샐러리맨 계층의 부담이 증가한다면 시정하겠다는 입장을 보였습니다. 9월 정기국회가 정부 원안을 어떻게 처리하는지 눈을 부릅뜨고 볼 일입니다.

안지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새누리당은 고소득층의 세금을 더 거둬 서민 지원에 활용한다는 기본 방향에는 공감했습니다.

다만 중산층의 부담이 과도하게 느는 부분은 바로 잡겠다며 수정 가능성을 내비쳤습니다.

[최경환/새누리당 원내대표 : 유리지갑 중간소득 계층 샐러리맨들에게 부담이 지나치게 증가한다면 이는 반드시 시정돼야 될 것입니다.]

'세금 폭탄'이라는 야당의 주장에 대해서는 국민을 호도하는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나성린/새누리당 정책위부의장 : 중산층의 경우 한 달 평균 1만원 정도 늘어나게 됩니다. 이것은 결코 세금 폭탄이 아닙니다.]

민주당은 '월급쟁이 세금폭탄'이라고 규정하고 총공세를 펼쳤습니다.

[김한길/민주당 대표 : 정부가 발표한 세법 개정안은 대기업과 부유층은 그대로 놔둔 채 월급쟁이 호주머니만, 유리지갑만 털겠다는 것…]

대기업에 대한 비과세 감면제도를 그대로 둔 점도 꼬집으며, 세법이 그대로 통과되는 것을 좌시하지 않겠다고 단단히 벼르고 있습니다.

[전병헌/민주당 원내대표 : 배고픈 서민들의 등골을 빼서 배부른 재벌 대기업의 배만 채워주는 이른바 '등골 브레이커형' 세제 개편입니다.]

정부의 세제개편안은 입법화를 위해 조만간 국회에 제출됩니다.

하지만 야당의 반발이 크고 여당도 10월 재보궐선거 등을 앞두고 부담이 큰 만큼 9월 정기국회에서 원안대로 통과되기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