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민주, 윤상현에 직격탄…"당대표 바뀐줄 알았다"

입력 2013-07-31 20:2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민주당이 31일 '국가정보원 댓글 의혹 사건 등의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파행과 이에 따른 장외투쟁과 관련, 새누리당 윤상현 원내수석부대표를 공개비난했다.

민주당 배재정 대변인은 이날 현안논평에서 윤 원내수석부대표의 기자회견 내용을 거론하며 "조금 전 윤상현 원내수석부대표의 반박 기자회견을 봤는데 순간, 새누리당의 당 대표가 바뀐 줄 알았다"고 밝혔다.

최근 정치권에서 불거진 '새누리당 윤상현 독주체제' 논란을 지적하고 나선 것이다.

이어 배 대변인은 "황우여 대표께서는 국정원 국정조사가 한창인 이 때 폴란드에 가 계시고 최경환 원내대표는 어제까지 3일 동안은 지역구 활동을 하셨다고 들었는데 지금은 어디 계신지 모르겠다"고 새누리당 지도부 상황을 꼬집었다.

배 대변인은 또 윤 원내수석부대표의 기자회견 내용을 비판하며 "격도 문제지만 내용은 더 심각하다. 적반하장이라는 말도 아깝다. 국정조사를 의도적으로 파행시켜온 세력이 누구인지 국기문란을 주도한 세력이 누군지 국민들은 안다"고 일침을 가했다.

그는 '국회 운영의 대원칙은 대화와 타협'이란 윤 원내수석부대표의 발언에 대해서도 "대화와 타협을 위해 참고 또 참고 또 참았던 곳은 민주당이다. 국민들도 야당도 안중에 없는 새누리당이 대화와 타협을 이야기하니 기가 찰 노릇"이라며 반박했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